유엔안보리, 아프간 결의 채택

미군이 철수한 아프가니스탄과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현지에서 실권을 잡은 무장세력 탈레반에 대해 국외 대피를 희망하는 사람들의 안전을 보장하도록 요구하는 결의를 찬성다수로 채택했습니다.

한편 중국과 러시아는 미군 철수가 혼란을 초래했다고 거듭 비판하며 결의 내용에 불만을 나타내고 기권했습니다.

안보리에서는 30일 무장세력 탈레반에 국외대피를 희망하는 아프가니스탄인과 외국인에게 안전하고 질서 있는 출국을 보장하도록 요구하는 결의안을 미국, 영국, 프랑스가 공동 제출했습니다.

표결 결과, 이사국 15개 국 가운데 13개 국이 찬성하고 중국과 러시아가 기권해 결의는 찬성다수로 채택됐습니다.

표결 뒤 미국의 토마스 그린필드 유엔대사는 “탈레반에 국제사회가 단결해 의연한 자세를 표명해야 한다”고 말해 결의의 의의를 강조했습니다.

프랑스는 수도 카불에 유엔이 관리하는 안전구역을 만드는 방안도 제시했었으나 이번 결의에는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한편 기권한 중국의 겅솽 유엔차석대사는 “철수는 책임을 끝내는 것이 아니므로 관계국은 아프가니스탄의 독립과 국민이 미래를 결정할 권리를 존중해야 한다”고 밝혀 미군 철수가 혼란을 야기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네벤자 러시아 유엔대사는 “우수한 국민의 해외 유출은 아프가니스탄의 미래에 악영향을 미친다”며 결의 내용에 불만을 나타냈습니다.

미군 철수로 아프가니스탄 정세의 향방이 불투명해지는 가운데 탈레반과의 관여방식을 놓고 각국의 입장차가 두드러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