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당-타이완 여당 의원 회담, 공통 정책 위해 노력하기로

일본 자민당의 외교부회와 국방부회의 회장이 타이완의 외교 방위분야 전문 여당의원 2명과 온라인으로 회담하고, 패권주의적 움직임을 강화하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안전보장분야에서 공통된 정책을 책정할 수 있도록 일본 정부와 타이완 당국을 상대로 노력하기로 뜻을 같이했습니다.

회담은 27일 온라인 형식으로 약 1시간 반 동안 진행됐으며, 일본측에서는 자민당의 사토 외교부회장과 오쓰카 국방부회장이, 타이완 측에서는 여당인 민진당에서 국회의원에 해당하는 입법위원으로, 외교 방위분야 전문인 로치청 위원과 차이시잉 위원이 참가했습니다.

이날 회담에서 오쓰카 국방부회장은 외교 방위 각료협의, 이른바 2플러스2를 염두에 두고 “이 회담은 일본과 타이완 여당의원의 ‘2플러스2’로, 매우 중요한 기회”라며, “최근 중국은 군사력을 증강하고 있어 억지력을 강화하는 것이 우리의 큰 책임”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로 위원은 “현 상태에서 가장 큰 위협은 중국”이라며 “대두하는 중국은 군사면과 경제면에서의 압력을 우리에게 가하고 있어, 타이완과 일본이 손을 잡고 맞서야 한다”고 응했습니다.

그리고, 회담에서는 패권주의적 행동을 강화하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해난구조 합동훈련 등 안전보장분야에서 공통된 정책을 책정하도록 일본 정부와 타이완 당국을 상대로 노력하기로 뜻을 같이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