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전력, 처리수 앞바다 방출 방침을 설명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계속 불어나고 있는 트리튬 등을 포함한 처리수를 기준 이하로 희석시킨 뒤 새로 건설하는 해저터널을 통해 원전에서 1킬로미터 정도 떨어진 앞바다에 방출한다는 방침을 발표했습니다.

도쿄전력은 25일, 후쿠시마 제1원전 구내에서 회견을 열고, 계속 불어나고 있는 처리수의 구체적인 방출방법과 모니터링 강화 등에 대해 향후 방침을 설명했습니다.

처리수에 대해서는 대형 펌프로 퍼올린 바닷물을 혼합시켜 기준 이하의 농도로 희석시켜 새로 건설하는 해저터널을 통해 원전에서 1킬로미터 정도 떨어진 앞바다에 방출한다고 밝혔습니다.

앞바다에서 방출하는 이유로서는 방출한 처리수를 다시 퍼올리지 않기 위해서라고 설명하고, 해저터널 건설에 대해서는 관계자에게 의견을 들은 뒤 해저 조사를 시작해 2023년 봄까지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당분간은 트리튬 농도가 기준치 이하인지 측정하고나서 방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트리튬의 확산 상황과 어류 등에 미치는 방사성물질의 이행 상황을 확인하기 위해 조사 지점과 횟수를 늘리는 등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