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자국민 등 대피 위해 아프가니스탄에 정부전용기 파견 예정

아프가니스탄에 남아 있는 일본인과 대사관에서 일하는 아프가니스탄인 스태프 등 아프가니스탄에서 일본인 등의 국외 대피를 위해, 24일 항공자위대의 C2수송기 1대와 C130수송기 2대가 잇따라 일본을 출발했습니다.

C2수송기는 일본 시간으로 24일 밤, 자위대의 활동거점이 있는 파키스탄의 수도 이슬라마바드에 도착했고, C130수송기도 25일 중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한편, 파견될 예정인 자위대원의 일부는 국내에서 대기하고 있는데 방위성은 신속히 현지로 향하게 하기 위해 이르면 25일에 정부전용기 1대를 추가 파견해 이슬라마바드로 향할 예정입니다.

일본 정부는 국외 대피를 바라는 사람들을 수송하는 것은 미군이 현지에서 철수할 때까지의 기간으로 한정하고 있고, 방위성은 미군의 철수 기한이 이달 말로 다가오는 가운데, 대피를 서두를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전용기는 대원과 식료품과 물 등 필요한 물자를 전달한 뒤, 국외 대피를 바라는 사람을 수송하는 임무에는 참가하지 않고 일본에 돌아올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