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부통령, 함상에서 동남아시아 중요성 강조

해리스 미국 부통령은 싱가포르의 해군기지를 방문해 남중국해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중국을 의식해 인도태평양지역에 미국이 적극적으로 관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취임 후 처음으로 동남아시아 순방에 나선 해리스 부통령은 23일 싱가포르에 있는 창이해군기지를 시찰했습니다.

해리스 부통령은 미국해군의 연해역전투함 '털사' 위에서 한 연설에서 인도태평양지역이 21세기 역사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게 된 것은 확실하다고 언급한 뒤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지역을 지키기 위해 동남아시아의 동맹국, 우호국과 긴밀히 연계하는 것이 미국에 매우 중요하다며 미국이 역내 관여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에 대항하는 데 인도태평양지역을 중시하고 있지만, 동남아시아와의 관계강화가 불충분하다는 목소리가 국내외에서 일고 있습니다.

동남아시아 국가에서도 미국과의 연계를 통해 중국을 억지할 수 있을지 신중히 지켜보겠다는 반응이 나옵니다.

해리스 부통령은 안보와 경제 분야의 유대가 강한 싱가포르에서 역내 관여를 강조함으로써 동남아시아에서 미국의 존재감을 나타내고 남중국해에서 군사적 활동을 활발히 전개하는 중국을 견제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