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언과 만연방지 확대 필요한지 검토

정부는 20일부터 긴급사태선언의 대상지역을 13개 도부현, 만연방지등중점조치의 적용지역을 16개 도현으로 확대하고 다음 달 12일을 기한으로 코로나19 대책을 강화했지만, 각지에서 감염상황이 악화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선언과 중점조치의 대상으로 지정해 달라는 지자체가 잇따르는 가운데 가토 관방장관은 "기본적대처방침에 따라 대응하겠다. 요청하면 신속히 검토한다는 자세에 따라 대응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29개 도도부현에 발령한 선언과 중점조치의 대상지역을 추가로 확대할 필요가 있는지 검토하고 있으며 23일 스가 수상은 니시무라 경제재생담당상과 다무라 후생노동상 등 관계각료와 대응을 협의했습니다.

그리고 24일도 스가 수상과 관계각료에 의한 협의를 하고 정부 방침이 정해지면 이르면 25일 감염증 등의 전문가로 구성된 기본적대처방침분과회에 자문한 뒤 대책본부에서 정식으로 결정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