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에서 생산되는 일본 새 지폐 재료인 삼지닥나무

일본이 3일에 발행한 새 지폐에는 일본에서 약 5,000㎞ 떨어진 네팔에서 생산된 재료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삼지닥나무는 한때 국내에서도 조달됐지만, 고령화의 영향으로 생산량이 줄어 입수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일본에서는 강하고 유연한 섬유로 종이로 만들면 독특한 광택이 생기기 때문에 1800년대 후반부터 지폐에 삼지닥나무가 사용되어 왔습니다.

삼지닥나무는 네팔에 자생하고 있어 오사카에서 정부 간행물 판매 등을 하는 회사 '간포'가 생산 확대를 지도해 일본으로 수출해 왔습니다.

'간포'의 마쓰바라 사장은 10년 이상에 걸쳐, 계약 농가를 지도하기 위해 30여 차례 네팔을 방문해 왔습니다.

삼지닥나무의 재배는 처음에는 산간 지역 거주민들이 현금 수입을 얻어 빈곤을 완화하는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마쓰바라 씨는 네팔의 빈곤 대책으로서 이 프로젝트를 시작했다고 말합니다.

네팔에서 삼지닥나무의 수입량은 10년 전에는 연간 30톤 정도였지만 현재는 연간 100톤으로까지 증가해 네팔 각지에서 1000명 이상이 삼지닥나무의 생산에 종사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네팔 사람들이 생산하는 삼지닥나무가 일본 경제를 뒷받침하고 있어 양국에 이익이 되는 관계라고 마쓰바라 씨는 말합니다.

일본의 새 지폐를 본 적이 없었던 네팔 사람들은 컴퓨터에서 NHK 뉴스를 보여주자 매우 흥미로워 했습니다.

최종 공정을 담당한 담당자는 “좋은 품질의 제품을 만들려고 열심히 노력해 왔기 때문에 실제로 지폐를 보고 놀랐고 기뻤다"며 "만져보고 싶고 갖고 싶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