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약세 160엔대 중반, 정부 일본은행의 개입에 대한 경계 계속돼

27일의 도쿄 외환시장은 26일의 뉴욕시장에서 약 37년 반 만에 엔약세 달러강세 수준을 경신한 흐름을 이어받아 27일 정오 현재 1달러 = 160엔대 중반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일미의 금리차 등을 배경으로 엔이 팔리기 쉬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어, 시장에서는 정부·일본은행의 시장 개입에 대한 경계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27일 오전, 스즈키 재무상이 “높은 긴장감을 갖고 움직임의 배경을 분석해, 필요한 대응을 취해 가겠다”고 말해 시장의 움직임을 견제하자 엔을 되사는 움직임도 보였습니다.

시장 관계자는 “도쿄 외환시장에서는 급속히 엔약세가 진행되는 움직임은 일단 진정됐다고 할 수 있지만 엔이 팔리기 쉬운 상황은 변하지 않았고, 시장에서는 정부·일본은행의 시장 개입에 대한 경계감이 높아지고 있다 "고 분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