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미한 재무상, 공급망 강화 협력에 성명

일미한 3개국 재무상회의가 미국의 수도 워싱턴에서 26일 처음으로 열렸습니다.

회의에는 일본에서 사이토 경제산업상, 미국에서는 러몬도 상무장관, 한국에서는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이 참석했습니다.

회의 후 발표한 공동성명에서는 인도태평양지역에서 영향력을 강화하고 있는 중국을 의식해, 수출입 규제 등으로 무역상대국에 압력을 가하는 '경제적 위압'에 강한 우려를 공유하고, 중요 물질의 조달에서는 가격 뿐 아니라 환경대책 등도 중시함으로써 특정 국가와 지역에 대한 의존을 회피한다는 방침을 제시했습니다.

또 반도체와 중요 광물, 축전지 등의 공급망 강화에 협력한다는 것과, 반도체의 재료로서 사용되는 갈륨 등의 중요 광물은 중국의 수출관리가 엄격해짐에 따라 필요해 응해 적절한 조치를 취할 방침입니다.

아울러 AI =인공지능을 안전하게 이용하기 위해 상호운용이 가능한 룰 작성을 위한 논의를 심화하고, 일미한 3개국은 매년 각료급 회의를 개최해 각 분야에서 협력을 구체화해갈 방침입니다.

회의 후 사이토 경제산업상은 기자회견에서 "이번 성과를 토대로 산업계와도 연계해 동지국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일본의 경제성장을 강력히 추진해 가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