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한국학교에서 최루 스프레이 잘못 분사돼, 35명 눈의 통증 호소

11일 오전, 도쿄 신주쿠구 소재 한국학교에서 최루 스프레이가 잘못 분사돼 지금까지 학생 35명이 눈의 통증 등을 호소했으며, 이 중 20명이 병원에 이송됐습니다.

전원 증세가 가벼운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시청 등이 구체적 상황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시청 등에 따르면 11일 오전 10시경, 신주쿠구 와카마쓰초 소재 한국학교에서 "최루 스프레이로 보이는 것을 실수로 분사해, 부상자가 나왔다" 는 등의 신고가 소방에 접수됐습니다.

도쿄소방청에 따르면 지금까지 학생 35명이 눈의 통증 등을 호소했으며, 이 중 20명이 병원에 이송됐습니다.

모두 증세가 가벼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시청에 따르면 중등부 교실에서 휴식 시간 중, 한 남학생이 다른 학생이 호신용으로 지니고 있던 최루 스프레이를 실수로 분사한 것으로 보입니다.

현장은 JR 신주쿠역에서 동쪽으로 약 2km 떨어진 곳으로, 경시청 등이 구체적 상황을 조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