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야시 관방장관, 한국의 '9・19군사합의 전체의 효력 정지' 판단 존중

한국이 북조선과 체결한 9・19군사합의 전체의 효력을 정지한다는 방침을 밝힌 것과 관련해, 하야시 관방장관은 “방위상 필요성을 고려한 것”이라며 한국의 판단을 존중한다는 생각을 나타냈습니다.

북조선이 쓰레기와 오물을 담은 오물풍선을 한국 쪽으로 살포한 것 등을 둘러싸고 한국 정부는 3일 지난 2018년, 전 정권이 남북의 긴장 완화를 목표로 북조선과 체결했던 9・19군사합의의 효력을 정지한다는 방침을 확인했습니다.

이에 대해 하야시 관방장관은 4일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가 자국의 방위상 필요성을 고려해 판단한 것으로 이해하고 있고 판단을 존중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향후 북조선의 대응에 대한 코멘트는 삼가겠다고 한 뒤, “일반론으로서 남북간 긴장이 고조돼 사태가 더욱 심각해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하고, "북조선 대응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필요한 정보를 수집·분석하고, 경계 감시에 전력을 기울이며, 한국을 포함한 관계국과 긴밀하게 연대해 대응해 가겠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