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노토지진 복구 위한 520억엔 부흥기금 결정

노토반도 지진의 복구와 재건을 위해 정부는 피해가 막심했던 이시카와현이 필요 사업을 유연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새로이 마련되는 '부흥기금'을 통해 520억 엔의 재정 지원을 실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정부는 31일 아침, 수상 관저에서 기시다 수상과 마쓰무라 방재담당상 등이 참석해 노토반도 지진의 복구부흥지원본부 회의를 열었습니다.

회의에서는 이시카와현이 주택 재건과 인프라 복구 등 필요 사업을 유연하게 실시할 수 있도록 새롭게 마련되는 '부흥기금'을 통해, 특별 교부세에서 520억 엔의 재정 지원을 실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또, 붕괴 가옥을 공적 비용으로 원활하게 철거하기 위해, 소유자 전원의 동의를 얻지 못하더라도 1명이 신청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간소화하는 방침도 확인했습니다.

그리고 액상화 피해가 잇따른 니가타현과 도야마현에도 특별 교부세를 새로이 교부해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기시다 수상은 이시카와현의 '부흥기금' 규모에 대해 "특히 막대한 피해를 입은 노토반도의 6개 지자체는 고령화율이 높고 재정력이 낮다는 실정을 고려했다"며 "정부 차원에서 이재민의 귀환과 생업 재건, 창조적 부흥을 위해 대응하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