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조선 발사 실패 발표 후에도 계속해서 경계

북조선은 27일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했으나 신형 로켓 1단이 비행 중 공중 폭발해, 실패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하야시 관방장관은 27일 밤 기자회견에서 “지금까지 거듭되고 있는 미사일 발사를 포함한 북조선의 일련의 행동은 우리나라와 지역,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것으로, 이러한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배되며 국민의 안전에 관련된 중대한 문제"라고 비난했습니다.

정부는 북조선이 통보한 위성 발사 기간이 다음달 4일까지인 만큼 기간 내에 추가 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있는 점과 북조선이 올해 군사정찰위성 3기를 추가로 발사한다고 밝힌 바 있어, 오키나와 사키시마제도에 요격 미사일 PAC-3 부대를 계속해서 파견하는 등, 계속해서 경계 감시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습니다.

또 방위성은, 이번의 발사 데이터 등을 상세하게 조사한 뒤, 향후의 발사 계획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도 분석을 진행할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