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IM이 채취한 데이터에서 달의 기원 찾을 수 있는 암석 발견

지난 1 월, 일본 최초로 월면 착륙에 성공한 탐사선 'SLIM'이 채취한 월면 암석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달 내부에 존재하며 달의 기원을 추적하는데 중요한 단서가 되는 '감람석'의 존재를 확인했다고 리쓰메이칸 대학 등의 연구팀이 밝혔습니다.

이는 27일, 지바현에서 열린 학회에서 리쓰메이칸 대학과 아이즈 대학 등의 연구팀이 밝힌 것입니다.

연구팀은 지난 1월, 일본 최초로 월면 착륙에 성공한 JAXA =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의 무인 탐사선 'SLIM'에 탑재된 특수 카메라로 관측한 월면의 암석 데이터를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감람석'의 존재를 알 수 있는 데이터를 입수했습니다.

이 '감람석'은 과거 달 내부에 존재했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연구팀이 앞으로 자세한 화학 성분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달 내부의 '감람석'을 분석해서 지구의 감람석과 비교할 수 있다면, 지구에 다른 천체가 충돌해서 일부가 흩어져 달이 생긴 것이라는 현재 유력한 설을 뒷받침하는 것인 만큼, 달의 기원을 모색하는 데 있어 중요한 단서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아이즈 대학의 오타케 마키코 교수는 “우리가 오랜 세월 기다려온 것을 입수할 수 있었고, 매우 기대되는 결과가 나왔다. 한층 더 분석작업을 진행해서 달의 기원을 추적하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