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야시 관방장관, "북조선 위성발사 중지 요청했다"

북조선이 '인공위성' 발사를 통보한 것과 관련해 하야시 관방장관은 27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이미 예고기간에 들어가 있어 방위성과 자위대는 방위상의 파괴조치 명령에 따라 필요한 태세를 구축하고 있다"며 "지금까지의 탄도미사일 등 거듭된 발사를 포함해 일련의 북조선의 행동은 지역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것이며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해 발사를 강행하는 것은 일본 안보에 대한 중대한 도발행위"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위성 발사가 목적이라고 해도 관련된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므로 주중 일본 대사관 경로를 통해 북조선 측에 중지를 요구했다"고 말하고 "미국, 한국 등과 긴밀하게 연대하면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정보 수집과 분석, 경계 감시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