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中정상회담 '전략적호혜관계' 재확인

기시다 수상이 26일 저녁, 리창 중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통해 '전략적 호혜관계' 추진 등에 대해 재확인했습니다.

회담에서 먼저 기시다 수상은 “향후 양국 정부의 대처에 지침이 필요한 만큼, 심도있는 의견을 교환하고 싶다"면서 "이러한 노력이 쌓여 안정된 일중 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일중 양국 뿐만 아니라, 지역과 국제사회에 있어서도 유익하다는 것을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지난해 11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에서 의견을 함께 한 '전략적 호혜관계'를 추진해서, 건설적이고 안정적인 일중관계 구축을 목표로 할 것을 재확인했습니다.

그리고 환경과 에너지 절약, 또 의료와 개호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하는 동시에 일중 고위급 경제대화 등을 통해 양국간 교류를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한편,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의 처리수 해양 방류와 관련해 기시다 수상은 IAEA=국제원자력기구도 관여해 실시하고 있는 모니터링을 통해, 안전성에 관해 중국 등이 이해해주기를 기대한다고 표명한 뒤, 일중 양국 전문가도 포함한 사무급 협의를 가속화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중국 측이 취하고 있는 일본산 수산물의 수입 중단 조치를 즉각 철회해 달라고 거듭 요청했습니다.

또, 오키나와현의 센카쿠 제도를 포함한 동중국해 정세와 일본 주변에서 중국 측이 활발한 군사활동 등을 하는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중국에 구속돼 있는 일본인의 조속한 석방도 요청했습니다.

한편 타이완 주변에서 중국군이 벌이는 대규모 군사훈련 등을 의식해 타이완해협의 평화와 안정이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해서도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