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 주일창구기관 대표, 중국의 군사훈련 비난

중국군이 타이완 주변에서 군사 훈련을 하고 있는 데 대해, 일본 주재 타이완 창구기관 대표가 기자 회견을 통해 "중국 측 횡포는 정당성이 없다"며 중국 측을 비난하고, 군사 훈련을 즉각 중단하도록 촉구했습니다.

타이베이 주일경제문화대표처 대표는 24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중국군이 타이완 주변에서 실시하고 있는 군사훈련에 대한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대표는 성명에서 “중국은 타이완을 포위하는 군사훈련을 실시해 타이완 사람들을 협박했다"면서 "타이완 해협의 긴장을 첨예화시킬뿐만 아니라,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번영과 안정을 파괴하고 주변국과 긴장을 초래하게 하는 것"이라면서 "중국의 횡포는 전혀 정당성이 없다”며 중국 측을 비난했습니다.

아울러 "중국은 즉각 군사행동을 중단하고, 냉철하고 자제하는 태도로 타이완 국민이 선출한 합법정부와 평화적으로 대화를 추진해서 타이완 해협과 지역의 안정을 함께 지켜 나갈 수 있도록 촉구한다"며 군사 훈련을 즉각 중단하도록 중국 측에 요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