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조선 군사정찰위성 발사 준비" 한국 언론 발표, 일본 정부 관계자 "경계 계속"

한국의 연합뉴스는 북조선의 군사정찰위성 발사에 대해 한국군 관계자의 말을 빌려 북서부의 동창리 부근에서 발사 준비로 추정되는 상황이 확인됐다고 전했습니다.

한미 양국의 당국이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 관계자는 24일 오후 4시 반 경 NHK의 취재에 대해 "한국과 미국과는 밀접하게 정보 공유를 하고 있어 상황은 파악하고 있다"며, "일본정부로서도 발사 징후에 대해 계속 분석 중이며, 경계를 계속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자위대는 발령 중인 '파괴조치명령'에 따라 동중국해에 고성능 레이더와 요격미사일 SM-3를 탑재한 이지스함을, 오키나와현에 지상배치형 요격미사일 'PAC3' 부대를 전개하는 등 경계하고 있습니다.

방위성 관계자는 NHK의 취재에 대해 "북조선에 움직임이 있는 것은 파악하고 있지만 자세한 내용은 분석 중"이라며, "방위성으로서는 계속해서 경계 감시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