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조선과 군사협력한 러시아 단체와 개인 제재 결정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정부는 북조선과의 군사 협력에 관여했다며 러시아 해운회사와 연구기관 등 모두 12개 단체와 개인에게 자산동결 등의 제재를 부과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정세와 관련해 미국 재무부는 16일, 북조선과의 무기 거래에 관여했다며 러시아 기업 등에 제재를 부과한다고 발표하고, 북조선이 탄도미사일 등을 러시아에 제공하고 그 대가로 군사지원을 요구하고 있다며 비난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정부는 24일 각료회의에서 탄약 수송 등 북조선과의 군사협력에 관여했다며 러시아 해운회사와 연구기관 등 11개 단체와 수송회사 관계자 1명에게 자산동결 등의 제재를 부과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하야시 관방장관은 각료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러시아가 북조선에서 무기를 조달하는 것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고 우크라이나 정세의 악화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강하게 비난해 왔다"며, "우크라이나의 공정하고 영속적인 평화를 실현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연대해 가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