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 신임 총통 취임식 참석한 일 국회의원들, 중국 대사 반발

타이완에서 민진당의 라이칭더 신임 총통의 취임식이 열린 가운데, 도쿄 주재 중국대사관이 20일 일본 정계관계자와 전문가들도 초청한 가운데 좌담회를 개최해, 하토야마 전 수상과 후쿠시마 사민당 당수 등 1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우장하오 주일 중국대사는 일본에서 초당파 국회의원으로 구성된 ‘일화의원 간담회’ 멤버들 30여 명의 신임 총통 취임식 참석을 언급하며 "공공연히 타이완 독립 세력에 가담하는 것으로, 극히 잘못된 정치적 신호를 보내고 있다"면서 "단호하게 반대한다"며 강력하게 반발했습니다.

그리고 "하나의 중국 원칙을 준수하고, 타이완 독립에 반대하는 것이야말로 타이완 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지키는 유일하고 올바른 길이고, 중일 관계의 건전한 발전을 위한 기반"이라며 중국 측 입장을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