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야시 관방장관, 한국 제2야당 대표 등 다케시마 상륙 "극히 유감"

한국의 야당 제2당의 대표 등이 13일 시마네현의 다케시마에 상륙해 영유권을 주장한 것에 대해 하야시 관방장관은 "극히 유감"이라며, 한국 정부에 강력히 항의하는 동시에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실시된 한국의 총선거에서 야당 제2당이 된 신당, 조국혁신당의 조국 대표 등은 13일 시마네현의 다케시마에 상륙해 영유권을 주장한 다음, 윤석열 정권의 대일정책을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하야시 관방장관은 14일 각의 후 기자회견에서 “사전 중지 요청에도 불구하고 상륙을 강행한 것은 다케시마가 역사적 사실에 비춰볼 때도 국제법상으로도 분명히 일본 고유의 영토임을 감안할 때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어 극히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한국 정부에 대해서는 13일 외교 경로를 통해서 강력히 항의하는 동시에 재발 방지를 강력히 요구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