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위성, 호위함 드론 영상 "실제로 촬영되었을 가능성 높다"

해상자위대 기지에서 호위함을 드론으로 촬영했다고 하는 영상이 SNS에 투고된 문제와 관련해, 방위성은 9일, 실제로 촬영된 것일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올해 3월, 가나가와현의 해상자위대 요코스카기지에 정박한 호위함 '이즈모'를 상공에서 드론으로 촬영했다고 하는 영상이 중국의 동영상 공유사이트 등에 투고되었습니다.

방위성은 가공이나 날조됐을 가능성도 포함해 영상을 분석해왔는데 9일, 실제로 촬영된 것일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호위함의 형상이나 갑판에 기재된 번호, 식물 등 주변 환경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라며 요코스카 기지의 상공을 허가 없이 드론이 비행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자위대의 기지나 주변에서는 드론을 허가 없이 비행시키는 것이 법률로 금지돼 있어, 방위성은 드론에 의해 위해가 가해졌을 경우, 일본의 방위에 중대한 지장을 일으킬지도 모른다며 이번 분석 결과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방위성은 이번에 드론의 비행을 탐지하고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경비에 관련된 능력을 밝힐 우려가 있기 때문에 대답할 수 없다고 한 뒤, 드론을 탐지하는 보다 능력이 높은 장치를 조기에 도입하는 등 경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