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미 대통령 "라파 침공하면 무기 제공하지 않겠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남부 라파에 대규모 지상작전을 단행할 경우 무기를 제공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8일 CNN TV 인터뷰에 응했습니다.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에 대해, 미국이 제공한 폭탄 등에 의해 민간인이 희생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라파에 대한 지상 작전에 대해 "만약 침공하면 무기를 제공하지 않겠다"고 말해, 작전을 단행할 경우 포탄 등의 무기를 제공하지 않겠다는 생각을 밝혔습니다.

이러한 생각은 이스라엘 측에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작년 10월에 가자지구에서 전투가 시작된 이래, 바이든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이스라엘에 대한 무기 지원 중단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에 대해 압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민간인의 희생이 확대되는 가운데 군사지원을 계속하는 데 대한 국내외의 비판을 회피하려는 목적도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