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무성, 한국에 강력히 항의

외무성의 나마즈 아시아대양주국장은 도쿄에 있는 한국대사관의 김장현 차석공사에 전화해 "사전에 중지하도록 요청했음에도 불구하고 상륙을 강행했다"고 말하고, "다케시마가 역사적 사실에 비추어봐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임에는 명백하므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고 매우 유감"이라며 강력히 항의하고 재발방지를 요구했습니다.

또 서울에 있는 일본대사관도 한국 외교부에 항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