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치 피해자 가족, 미국으로 출발

북조선에 의한 납치 피해자 가족들이 모든 납치 피해자들의 조속한 귀국을 위해 미국 정부와 의회 관계자 등에게 이해와 지원을 요청하기 위해 29일 오전, 미국으로 출발했습니다.

이번에 미국을 방문하는 이들은 중학교 1학년 때 북조선에 납치된 요코타 메구미 씨의 동생으로 납치 피해자 가족회 대표인 요코타 다쿠야 씨(55)와 1살 때 어머니 다구치 야에코 씨가 북조선에 납치된 이즈카 고이치로 씨(47)입니다.

납치 피해자 가족들은 미국 정부 관계자와 미 의회 상하 양원 의원들과 면담하고, 오는 5월 4일 귀국할 예정입니다.

납치 피해자 가족회는 지난 2월 “부모 세대가 살아 계시는 동안에 모든 납치 피해자의 일괄 귀국이 실현된다면 일본이 북조선에 부과하고 있는 독자적인 제재 해제는 반대하지 않겠다"는 새로운 활동 방침을 정리해 일본 정부의 대처와 김정은 북조선 총비서의 결단을 강력히 촉구한 바 있습니다.

이번 방문에서는 이 활동 방침 등을 설명하고 모든 납치 피해자의 조속한 귀국을 위해 이해와 지원을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요코타 다쿠야 씨는 출발 전 하네다 공항에서 "1년 만에 미국을 방문하는데 우리 가족들이 귀국하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은 지금도 바뀌지 않아 힘든 시간만 계속되고 있다"며 미국 의회 관계자와 전문가, 그리고 정부 관계자와 만나 새로운 활동 방침 배경에 있는 우리의 힘든 입장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즈카 고이치로 씨는 “1년이란 시간은 고령자 가족에게는 힘든 문제"라며 "조속히 가족을 구하기 위해서라도 미국의 지원과 협력, 그리고 이해해주는 것이 중요하며 우리도 호소하고 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