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바현 도미사토시에서 조류 독감 바이러스 검출

지바현 도미사토시 양계장에서 폐사한 닭으로부터 고병원성 조류 독감 바이러스가 검출되었습니다.

지바현에 따르면 28일 오후 5시경, 도미사토시 양계장에서 폐사한 닭의 수가 증가한다고 지바현 가축보건위생소에 연락이 있었습니다.

지바현이 유전자 검사를 실시한 결과, 29일 고병원성인 'H5 아형'의 조류 독감 바이러스가 검출되었습니다.

이에 따라 지바현은 29일부터 며칠에 걸쳐, 해당 양계장에서 사육되고 있는 약 6만 3000마리의 닭을 모두 처분하기로 했습니다.

또 해당 양계장의 반경 3㎞ 이내를 오리와 닭, 계란의 이동을 금지하는 '이동 제한 구역'으로 하고, 반경 10㎞ 이내를 그 구역 밖으로 출하를 금지하는 '반출 제한 구역'으로 각각 지정했습니다.

작년 가을 이후의 시즌 동안, 지바현 내 농장에서 조류 독감의 발생이 확인된 것은 처음입니다.

지바현은 다른 양계 농가에 대해서도 재차 감염 방지 대책을 철저히 하도록 당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