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 시세 한때 1달러 160엔대까지 하락, 34년만

29일 외환시장에서는 엔 약세가 한층 더 가속되면서 엔시세가 한때 1달러, 160엔대까지 하락했습니다. 1달러 160엔대가 된 것은 1990년 4월 이후 34년 만입니다.

일본에서 29일은 공휴일이지만, 해외 외환시장에서는 평소대로 거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엔 시세는 26일 뉴욕시장에서 1달러, 158엔대 중반까지 하락했는데, 29일 아시아 외환시장에서 이 흐름을 이어받아 엔 매도 움직임이 강해졌습니다.

엔 시세가 일본 시간으로 오전 10시 반경, 1990년 4월 이후 34년 만에 한때 1달러, 160엔대까지 하락했습니다.

시장에서는 일본은행이 지난 주 금융정책결정회의에서 현행 정책을 유지한데다, 우에다 총재가 기자회견에서 한 발언의 영향으로, 일본은행의 추가 금리 인상에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관측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또, 미국에서는 FRB, 연방준비제도이사회의 금리 인하가 늦어질 것이라는 견해가 또다시 확산되면서 일본과 미국의 금리 차이를 의식해 엔을 팔고 달러를 사는 움직임으로 추이되고 있습니다.

급속하게 엔 약세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시장에서는 일본 정부와 일본은행이 엔 약세를 막기 위해 시장 개입을 단행할지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