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창 중국 총리, 일론 머스크 CEO와 베이징에서 회담

리창 중국 총리가 베이징을 찾은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CEO와 28일 만나 외국 기업 지원 자세를 강조했습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회담에서 리 총리는 “테슬라의 중국에서의 발전은 중국과 미국의 경제무역협력의 성공 사례”라며 양국 관계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발전을 추진해 갈 것이라는 생각을 나타냈습니다.

리창 총리는 이어 “중국의 거대 시장은 항상 외국 기업을 향해 개방돼 있고 보다 우수한 비즈니스환경을 제공해 안심해서 투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머스크 CEO는 “중국 덕분에 상하이에 있는 테슬라 공장은 최고 실적을 올리고 있다"며 "중국과의 협력을 더욱 심화해 더 많은 윈윈 성과를 얻고 싶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방 언론은 머스크 CEO가 테슬라의 FSD라 불리는 완전자율주행 시스템을 중국에서 도입할 수 있도록 협의하기 위해 만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은 첨단기술 등과 관련해 미국과 대립하고 있는데다, 경기 전망에 대한 불투명감이 확산되는 가운데, 외국 기업을 지원하는 자세를 나타냄으로써 경기 회복으로 이어가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