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행 금융 정책 유지 결정, 시장 개입에 주목

일본은행이 26일까지 열린 금융 정책 결정 회의에서 단기 시장 금리를 0%에서 0.1% 정도로 유도한다는 현행 금융 정책을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우에다 총재는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기조적인 물가 상승률에 엔화 약세가 현재 큰 영향을 주고 있는 것은 아니라면서 당분간 완화적인 금융 환경이 이어질 것으로 거듭 내다봤습니다.

우에다 총재는 엔화 약세가 물가 움직임에 영향을 주게 되면 금융 정책에 의한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지만, 엔화 약세를 견제하는 강한 메시지로 해석되지 않으면서 외환 시장에서는 엔화 약세와 달러 강세가 심화했습니다.

34년 만의 기록적인 엔화 약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경제계에서는 엔화 약세의 시정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으며, 정부와 일본은행이 시장 개입에 나설지가 최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