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황해에서 순항 미사일 발사, '초대형 탄두' 위력 확인”

북조선 미사일총국은 조선반도 황해에서 순항미사일을 발사해 '초대형 탄두'의 위력을 확인하는 시험을 2일 실시했다고 3일 국영통신을 통해 발표했습니다.

공개된 이미지에서는 미사일의 외관이 북조선의 기존 순항미사일과 달라, 신형이나 개량형 개발 관련 시험이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아울러 2일은 신형 대공미사일도 시험 발사해, 미사일총국은 두차례 시험이 신형 무기 시스템의 고도화가 목적이라고 밝혔습니다.

북조선은 전술 핵탄두 탑재를 상정해, 저공으로 장시간 비행하는 순항미사일을 1월 24일 이후 열흘 사이에 4차례라는 이례적인 빈도로 발사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는 한국군과 주한미군, 그리고 주일미군 기지 등을 공격하기 위한 무기라고 지적하고 있어, 앞으로도 발사를 계속하면서 기술 향상을 꾀할 가능성이 있습니다.